‘골목식당’ 코다리집, 몰린 손님에 장사 일시 중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골목식당’ 거제도 편/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보리밥·코다리집 사장이 늘어난 손님을 감당하지 못해 장사를 일시적으로 중단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지난 20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7.7%, 2부 8.2%(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해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2049 타깃 시청률은 3.1%(2부 기준)로 역시 동시간대 1위였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9.5%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은 거제도 네 번째 편으로 꾸며져 각 식당들이 신메뉴로 첫 장사에 돌입했다. 충무김밥집은 거제 김밥을 메뉴에 올려 손님들을 맞이했다. 충무김밥집에는 조보아, 막내작가, 막내PD가 ‘뽀시래기 시식단’으로 합세했고, 세븐틴 민규, 버논도 ‘미리투어단’으로 출격했다. 민규와 버논은 멍게젓갈이 처음이라 걱정했지만 “따로 먹어도 맛있겠다”고 호평했다. 민규는 “멍게 특유의 바다향이 호불호가 있을 수 있다”고 날카롭게 분석했다.

도시락집은 톳김밥과 돌미역라면으로 장사를 시작했다. MC들은 느린 손의 사장님을 걱정했지만, 사장님은 자신만의 페이스대로 손님들을 응대했고 신메뉴에 대한 호평도 받으며 백종원을 흐뭇하게 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9.5%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보리밥·코다리집은 기존 메뉴들을 보완해 장사를 시작했다. 보리밥·코다리집 사장을 위해 허영만 만화의 ‘식객’에 등장했던 권영인 명인이 출격해 자신의 노하우를 전수했다. 사장은 이를 바탕으로 손님들을 받았다. 순조롭게 흘러가는 듯 했지만 혼자로는 역부족이었고, 조보아가 투입됐다. 그럼에도 손님줄은 쉽게 줄어들지 않았고, 장사를 잠시 중단해야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