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 ‘뜨거운 피’ 주연 캐스팅…3월 말 촬영 돌입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정우/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우가 영화 ‘뜨거운 피’의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뜨거운 피’는 베스트셀러 작가 천명관의 감독 데뷔작으로, 3월 말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뜨거운 피’는 부산의 변두리 ‘구암’에서 나고 자란 한 남자가 생존을 위해 조직간의 치열한 전쟁에 휘말리게 되는 정통 누아르. 제22회 한무숙문학상 수상작인 김언수 작가의 동명 원작소설 ‘뜨거운 피’를 스크린으로 담아낸다.

정우가 연기하는 희수는 만리장 호텔의 지배인이자 부산의 변두리 항구도시 ‘구암’을 장악하고 있는 조직의 중간 간부. 정우는 영화 ‘재심’ ‘히말라야’, 드라마 ‘응답하라 1994’ 등에서 보여준 진솔한 매력들이 총망라된 캐릭터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사랑하는 여인과 단출한 삶을 꿈꾸지만, 구암을 둘러싼 조직들 간의 팽팽한 긴장 속에 흔들리는 캐릭터 희수를 통해 희로애락이 담긴 다채로운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자연스러운 생활 연기가 주는 몰입도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던 그였기에, 이번에는 어떠한 얼굴로 관객들에게 진정성 있는 감성을 전할지 더욱 기대를 더한다.

‘뜨거운 피’는 문학동네소설상 수상작 ‘고래’로 작가 등단과 동시에 스타덤에 오른 소설가 천명관이 연출한다. 사회의 부조리 위에 다양한 인간 군상을 가감 없이 그려냄으로써 대중과 평단의 호평을 받은 바 있는 작가 특유의 날카로운 표현력이 영화 ‘뜨거운 피’를 어떻게 스크린에 옮겨올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스타일리시한 문체로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김언수 작가의 동명 원작소설 ‘뜨거운 피’가 스타 작가 천명관의 통찰력과 섬세한 묘사력을 통해 한층 더 뜨겁게 전달될 예정이다.

‘뜨거운 피’는 주요 배역 캐스팅을 마무리하고 3월 말 크랭크인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