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진경 “최수종-박희순 질투 한몸에 받고 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피투게더4’ 진경(위부터 차례로), 박희순, 최수종/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4’

KBS2 ‘해피투게더4’에서 배우 진경이 상대역들인 최수종과 박희순의 불꽃 튀는 질투를 공개한다.

‘해피투게더4’의 21일 방송은 ‘도플갱어’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희순-진경-황우슬혜-윤보라와 스페셜 MC 피오가 출연해 화끈한 입담으로 안방을 들썩일 예정이다.

진경은 “두 남자의 질투를 한몸에 받고 있다”고 밝혀 호기심을 자극했다. 바로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의 상대역인 최수종과 영화 ‘썬키스 패밀리’의 상대역인 박희순이 진경을 사이에 두고 질투심을 드러내고 있다는 것.

진경은 “박희순이 나와 최수종의 뽀뽀 신을 보고 ‘바람 피더라’고 단톡방에 남겼다”며 박희순의 은근한 질투를 전했다. 이에 박희순은 “진경을 검색해 보니 뽀뽀 신만 나왔다”며 끝없는 질투를 드러내 폭소를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진경은 “최수종 선배님도 박희순 씨를 질투했다. 기분이 좋다”고 말해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진경은 “‘하나뿐인 내편’을 촬영하기 전 걱정이 많았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진경은 “최수종 선배님이 너무 예쁘게 생기셨다. 내가 안 어울릴까 봐 걱정을 많이 했다”면서도 “막상 화면을 보니 잘 어울렸던 것 같다”며 케미를 자랑했다. 진경은 러블리한 매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홍주 캐릭터에 대해 “나와 많이 비슷하다”며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현장을 휘어잡았다는 후문이다.

‘해피투게더4’는 21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