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율, ‘60일, 지정생존자’ 강한나 약혼자 役 캐스팅…‘극 전반 긴장감 선사’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이하율 / 사진제공=엘엔컴퍼니

배우 이하율이 tvN 새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 캐스팅됐다.

‘60일, 지정생존자’는 대통령의 국정 연설이 열리던 국회의사당이 갑작스러운 폭탄 테러 공격을 받아 붕괴되고 국무위원 중 유일하게 생존한 환경부장관이 승계서열에 따라 60일간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 가족과 나라를 지키는 이야기다.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은 동명의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vor)’가 한국 실정에 맞는 로컬화로 재탄생 된 것으로 ‘굿와이프’ ‘마더’ ‘왕이 된 남자’ 등 리메이크의 성공사를 써온 tvN의 새로운 기대작이다.

이하율은 국정원 방첩과 요원인 김준오 역을 맡았다. 테러의 진범을 쫓는 국정원 요원 한나경(강한나)의 사수이자 약혼자로 국회의사당 테러 당시 현장에서 의문점을 남긴 채 실종돼 극 전반에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앞서 이하율은 SBS ‘미스 마, 복수의 여신’에서 거칠지만 의리와 인정 있는 천형사로 분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반면 JTBC ‘제3의 매력’에서는 지고지순한 개집사로 변신해 훈훈한 비주얼과 매력으로 여심을 사로잡은 바 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