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본들고 윙크”…이다인 ‘닥터 프리즈너’ 본방 사수 독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이다인 ‘닥터 프리즈너’ 대본 인증샷./ 사진제공=나인아토엔터테인먼트

배우 이다인이 KBS2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의 본방 사수를 독려했다.

오늘(20일) 첫 방송되는 ‘닥터 프리즈너’에서 태강병원 법무팀장 ‘이재인’ 역을 맡아 열연을 예고한 이다인이 대본 인증샷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닥터 프리즈너’ 대본을 들고 있는 이다인의 모습이 담겼다. 이다인은 환한 미소로 윙크를 날리는 등 귀여움 가득한 매력을 발산하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심쿵 하게 만들었다.

특히 백옥 같은 피부와 또렷한 이목구비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극 중 이재인처럼 지적이면서도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발산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더 높였다.

‘닥터 프리즈너’는 대형병원에서 축출된 천재 외과의사 나이제(남궁민 분)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펼치는 이야기를 담은 감옥 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 이다인이 맡은 이재인은 어려서부터 각종 CF를 섭렵해 각광받는 스타 셀럽이면서도 미국 로스쿨 유학까지 마친 엘리트.

이다인은 지성미를 갖춘 변호사 이재인을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해 캐릭터의 매력을 더하며 극의 몰입도를 한층 더 높일 예정이다.

‘닥터 프리즈너’는 오늘(20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