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 “‘리틀 드러머 걸’ 영화 아니라 드라마인 이유? 원작 훼손하고 싶지 않았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박찬욱 감독,리틀드러머걸

박찬욱 감독이 20일 오후 용산구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첫 미니시리즈 연출작 ‘리틀 드러머 걸: 감독판’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찬욱 감독이 ‘리틀 드러머 걸: 감독판’을 영화가 아니라 드라마로 제작한 이유를 밝혔다.

20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리틀 드러머 걸: 감독판’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박찬욱 감독이 참석해 ‘리틀 드러머 걸: 감독판’에 대해 이야기했다.

‘리틀 드러머 걸’은 지난해 영국 BBC와 미국 AMC에서 방영된 박찬욱 감독의 첫 TV연출작이다. 박 감독은 방송판과 감독판의 차이점에 대해 “거의 같은 게 없다고 해도 될 만큼 디테일이 다르다”고 짚었다. 박 감독은 “편집 자체가 다른 경우도 있고 똑같은 편집인데 테이크가 다른 경우도 있다. 제가 좋아하는 장면과 방송국이 좋아하는 장면도 다를 때가 있기 때문”이라며 “BBC는 폭력 묘사에 엄격하고 AMC는 노출과 욕설에 엄격했다. 제 입장에서는 다 (용납) 못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알고 찍었기에 심하게 자극적이지는 않았지만, 의도하지 않았던 장면들도 자연스럽게 담고 싶었는데 (방송판에서는) 억지로 덜어내야 했다. 감독판에서는 그러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본업인 영화가 아니라 드라마로 재창작한 이유도 밝혔다. 박 감독은 “120분 분량으로 줄이기엔 작품이 너무 훼손될 것 같았다. 영화로 생각은 해봤지만 아니라고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또한 “영화로 옮기려다 보면 인물을 없애거나 축소해야 한다. 그러고 싶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리틀 드러머 걸: 감독판’은 1979년 이스라엘 정보국의 비밀 작전에 연루되어 스파이가 된 배우 ‘찰리’와 그녀를 둘러싼 비밀 요원들의 숨 막히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 스릴러. 오는 29일 VOD 스트리밍 플랫폼 왓챠플레이를 통해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