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리2’ 손나은, 얼굴 낙서+뿔테로 ‘송해’ 변신…역대급 ‘몸 개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SBS ‘미추리2’  / 사진제공=SBS

‘미추리2’에서 에이핑크 손나은이 송해로 변신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SBS ‘미추리 8-1000 시즌2’ (이하 ‘미추리2’)에서는 ‘1000만원’을 향한 멤버들의 몸 사리지 않는 승부욕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멤버들은 ‘1000만원’을 향한 마지막 추적에 사상 최고난도 힌트를 접하자 “살려 달라”고 울분을 토했다. 하지만 그들이 ‘1000 원’에 가까워질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게임에서 승리해 힌트 도구를 획득하는 것이다. 이에 ‘액션 훈민정음’ 게임이 시작되자 멤버들은 양보 없는 몸 개그를 선보이며 힌트 도구 획득 게임에 불을 지폈다.

이날 손나은은 얼굴에 낙서는 물론 뿔테 안경을 쓴 뒤 ‘전국 노래자랑’의 터줏대감 송해로 변신해 남다른 예능감을 뽐냈다. 이에 질세라 개그우먼 장도연은 두 손으로 눈을 작게 만든 뒤 김종국의 ‘한 남자’를 불러 촬영 현장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

배우 강기영도 눈에 안대를 그린 후 ‘궁예’를 표현하자 너도나도 얼굴을 내어주는 등 정답을 향한 몸부림이 이어졌다. 자존심을 건 치열한 경쟁에서 승리해 힌트 도구를 획득할 팀은 누가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멤버들의 몸 개그가 쏟아지는 ‘액션 훈민정음’ 게임은 오는 22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미추리2’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