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설운도 “북한서 사상 문제로 골방에 끌려간 적 있어” 깜짝 고백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라디오스타’ 설운도 / 사진제공=MBC

가수 설운도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북한에서 끌려갔던 일화를 고백한다.

20일(오늘)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오! 마이 딸링’ 특집으로 가수 설운도·장범준·고영배, 배우 심지호가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설운도는 북한 방문 당시 ‘사상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이유로 북한 간부에 의해 골방으로 끌려갔다고 충격 고백한다. 하지만 상상도 못한 이야기 전개에 모두가 웃음을 터트렸다는 후문이다. 또한 북한을 두 번이나 다녀왔다고 밝힌 설운도는 생생한 현장 반응과 무대 뒤 비하인드까지 털어놓을 예정이다.

촬영 내내 ‘딸 바보’의 모습을 보여준 설운도는 의외로 딸의 꿈을 반대한다는 사실을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음대 출신 딸이 가수가 되고 싶다고 하자 “힘들 것 같다”고 현실적인 판단을 내린 것. 뒤이어 그럴 수밖에 없었던 ‘웃픈’ 이유를 공개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연예계 대표 짠돌이로 유명한 설운도는 “돈을 아끼기 위해 집에서 운동한다”고 고백한다. 그는 집에서 다져진 생활 근육을 자랑하며 집에서 할 수 있는 운동을 직접 선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운동보다 ‘이것’으로 시선을 강탈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모두의 시선을 강탈한 ‘이것’의 정체는 20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