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아, 단콘 ‘노래가 슬퍼도 인생은 아름답기를’ 개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윤아 소극장 콘서트 포스터 이미지. 사진제공=인터파크 엔터테인먼트

밴드 자우림의 김윤아가 오는 5월 11일부터 6월 2일까지 8회에 걸쳐 서울 서교동 신한카드 FAN스퀘어 라이브홀에서 단독 소극장 콘서트 ‘노래가 슬퍼도 인생은 아름답기를’을 개최한다.

김윤아의 단독 콘서트는 2017년 3월 솔로 정규 4집 발매 기념 콘서트 이후 2년 2개월 만이다.

김윤아는 직접 작성한 소개글을 통해 “’노래가 슬퍼도 인생은 아름답기를’이라고 공연 제목을 지었지만 우리는 인생은 슬프고 노래는 아름답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솔로 음악들이 모두 이 주제를 이야기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 이야기를 하기에 완벽한 계절이 다시 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공연은 지난 몇 년간 계속 제 마음속에 숙제로 남아있었던 기획”이라고 전했다.

김윤아는 “목소리 위주의 최소한의 악기 구성으로 가까운 거리에서 여러분의 얼굴을 마주 보며 사랑과 삶에 대해 이야기해 보려한다”고 애정을 보이기도 했다.

티켓은 27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