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통신위원회, “종편도 순수 외주 제작물 편성 의무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종편 채널 로고. 사진제공=각 종편

방송통신위원회가 20일 “종합편성채널도 오는 6월 25일부터 순수 외주 제작 방송 프로그램을 의무적으로 편성해야한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한 ‘방송프로그램 등의 편성에 관한 고시 일부 개정안’을 통해서다.

개정안은 종합편성채널은 순수 외주 제작물 의무 편성 비율을 30% 이상으로 설정해야 하며, 주 시청 시간대에는 순수 외주 제작물을 10% 이상 의무적으로 편성해야 한다고 지정했다.

종편의 주 시청 시간대는 평일은 오후 7∼11시, 주말과 공휴일은 오후 6∼11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