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강민경, 처음 만난 이경규에 당황했던 한 마디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가수 강민경/사진제공=JTBC

JTBC ‘한끼줍쇼’에서 가수 강민경이 이경규와의 당황스러웠던 첫 만남을 소개했다.

20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서는 가수 강민경과 효민이 밥동무로 출격해 종로구 교남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강민경과 효민은 최근 솔로 앨범을 내고 당당히 홀로서기에 나서 그룹에서 보여주지 못했던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이며 활동하고 있다. 두 사람은 데뷔 전부터 빼어난 미모를 자랑하며 ‘얼짱’으로 유명했다. 백옥처럼 하얀 피부와 선명한 보조개가 매력적인 강민경은 예능 대부 이경규와 자신의 보조개에 얽힌 일화를 공개했다.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강민경은 이경규로부터 “’보조개 네 꺼니?’라고 황당한 질문을 받았다”며 예능 대부와의 강렬했던 첫 만남을 떠올렸다. 그러면서도 “덕분에 분량이 확보가 돼서 감사했다”고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홀로서기에 나선 강민경과 효민의 한 끼 도전은 20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