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임주환, 日 검사 ‘후쿠다’ 캐릭터 컷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몽’/사진제공=MBC

MBC ‘이몽’(연출 윤상호, 극본 조규원)에 출연하는 배우 임주환의 스틸컷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드라마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사임당 빛의 일기’ ‘태왕사신기’의 윤상호 감독과 ‘아이리스’ 시리즈를 집필한 조규원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이요원, 유지태, 임주환, 남규리, 허성태, 이해영, 조복래 등 명품 배우들이 출연한다.

이 가운데 임주환은 조선총독부 법무국에 부임한 일본인 검사 ‘후쿠다’ 역을 맡는다. 후쿠다는 국적은 일본이지만 조선인과 일본인 사이에서 신념을 지키려 노력하는 하는 인물이다. 무엇보다 후쿠다는 이영진(이요원)에게 호감을 느낀 뒤, 그의 안식처가 되어주는 따뜻한 사랑을 보여준다.

20일 공개된 캐릭터 컷 속에는 임주환의 깔끔하게 넘긴 헤어스타일과 남색 스트라이프 정장이 인상적이다. 후쿠다 역으로 선보일 그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부른다.

임주환은 “드라마 ‘탐나는 도다’를 함께했던 윤상호 감독님과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추게 돼 감사하고 기쁜 마음”이라며 “감독님과 조규원 작가님을 비롯한 모든 배우, 스태프가 오직 좋은 작품을 탄생시키기 위해 열과 성을 다해 촬영에 임하고 있다. ‘이몽’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몽’은 오는 5월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