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패밀리 총출동 봄 야유회…절정의 ‘화목 케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 CHOSUN ‘아내의 맛’ 캡처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 정준호-이하정 부부, 함소원-진화 부부, 장영란-한창 부부, 홍현희-제이쓴 부부, 이휘재-박명수 패밀리까지 ‘아맛팸 완전체’가 상품인 금을 향한 경쟁과 밥을 향한 열정을 쏟아내며 즐거운 봄 야유회를 즐겼다.

지난 19일 방송된 ‘아내의 맛’ 39회는 시청률 4.5%(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를 달성했다. 이날 방송에서 ‘아맛팸’은 청청패션, 땡땡이 원피스 등 ‘백 투더 90’s’ 콘셉트 드레스 코드를 장착한 신나는 복고 댄스 신고식으로 야유회를 시작했다. ‘無근본 댄스’를 선보인 ‘정이 부부’와 시어머니가 맞춰주신 떡을 나눠준 ‘희쓴 부부’로 인해 분위기는 서서히 끓어올랐다. 야유회 우승팀에게는 금 다섯 돈과 감사패, MVP에게는 선크루즈 호텔 숙박권이 주어진다는 소식에 ‘아맛팸’은 들썩이기 시작했다. 매 라운드 우승자에게 점심 식사 메뉴인 ‘비빔밥 재료’가 주어진다는 규칙이 선포되자 결국 ‘부부 6쌍’ 전원의 승부욕이 불타올랐다.

이휘재 부부, 정준호 부부, 함소원 부부가 속한 ‘잘생긴 팀’과 박명수 부부, 홍현희 부부, 장영란 부부가 속한 ‘못생긴 팀’으로 나뉜 ‘아맛팸’의 대결이 가동됐다. 1라운드인 ‘장애물 이어달리기’에서는 지압판, 콩콩이, 얼굴로 랩 뚫기, 뛰어서 입으로 과자 먹기 등 다양한 ‘복고 장애물’이 등장했다. 얼굴이 망가지는 것도 불사하고 장영란과 홍현희는 랩을 꿇었다. 콩콩이 충돌을 벌인 이휘재와 한창 등 온몸을 활용한 부부들의 대격돌에서 ‘잘생긴 팀’이 승리해 비빔밥 재료 중 양념을 획득했다. 1라운드 번외 경기인 ‘남자들의 뒤로 이어달리기’에서는 박진감 넘치는 경주 끝에 ‘못생긴 팀’이 승리해 계란 프라이를 얻었다.

2라운드에서 펼쳐진 음악이 나오다 멈추면 의자를 차지하는 ‘의자 뺏기’ 대결을 펼쳤다. 부부 6쌍은 춤 열정과 승부욕을 발동시켰다. 부부들은 음악에 맞춰 온갖 댄스를 펼쳤고 휘슬이 불리자 엉덩이 힘을 활용해 의자 빼앗기 각축전을 벌였다. 선글라스 때문에 의자를 감지하지 못했던 정준호와 랩을 하다가 의자를 잃은 함소원으로 인해 첫 라운드에서는 ‘못생긴 팀’이 승리해 소고기를 획득했다. 번외 게임으로 펼쳐진 ‘여자부 의자 뺏기’에서는 문정원의 활약으로 ‘잘생긴 팀’이 이겨 나물을 얻었다.

점심 식사 전 마지막 3라운드인 ‘단체 줄다리기’에서는 비빔밥을 향한 ‘아맛팸’의 사기가 극으로 치달았다. ‘잘생긴 팀’의 연이은 승리에 힘입어 ‘못생긴 팀’이 소고기를 빼앗기면서 분위기가 과열됐다. 장영란은 양념을 건 막판 뒤집기를 제안했다. 이를 악문 ‘여자끼리 2:2 줄다리기’에서 장영란 팀이 승리해 양념을 뺏어왔다. 결국 ‘못생긴 팀’은 계란 프라이, 밥, 양념을 획득했고 ‘잘생긴 팀’은 소고기, 나물, 밥을 획득했다. 이어 오후에 펼쳐지는 ‘춘계 야유회 2탄’이 예고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