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왕재 정일우, 이번엔 어떻게 극복할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월화드라마 ‘해치’ 캡처

SBS ‘해치’에서 정일우가 또 다시 위기에 처했다. 그는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까.

지난 19일 방송된 ‘해치’ 23-24회에서 이금(정일우 분)은 또 다시 위기에 처했다. 앞서 이금은 양반이 아니라 백성을 위한 발언을 해 민심을 움직였다. 이에 많은 백성들이 이금이 성군이 될 것이라는 말을 쏟아냈다. 하지만 이는 현재 왕 경종(한승현 분)에게도, 세제 이금에게도 불편할 수밖에 없는 상황. 그럼에도 이금은 자신의 생각과 방식으로 경종을 돕고자 나섰다.

비리에 연루된 이조전랑이 쫓겨난 가운데, 신임 이조전랑으로 윤혁(최민철 분)을 천거한 것만 봐도 이금이 얼마나 잘 권력의 판을 읽고 사람을 읽는지 알 수 있다. 이조전랑은 삼사의 인사권을 지닌 자리. 노론이지만 당색이 없고 공정한 윤혁은 노론의 반발도 누르고 개혁도 가능한 인사인 것이다.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 분)을 흔들고, 그에게 자신의 뜻을 당당하게 밝히기도 한 이금. 하지만 위기는 또 다른 곳에서 터져 나왔다. 밀풍군(정문성 분)이 거짓 상소를 통해 경종과 이금의 마음을 뒤흔들려 한 것. 밀풍군이 다른 이를 통해 쓰게 한 상소에는 경종이 현직에서 물러나고 세제인 이금을 대리청정하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어렵게 세제가 됐고 경종과 뜻을 함께 하고 있는 이금에게 또 다시 위기가 찾아왔다. 경종과 소론도 불안감 때문에 그에게 등돌릴 수 있는 상황. 이금은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까. 앞서 수많은 위기들을 자신만의 방법으로 극복해온 이금이기에, 그때마다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왕의 자질을 입증한 이금이기에 시청자는 그의 위기극복이 또 다시 궁금하고 기대될 수밖에 없다.

성장하는 캐릭터 이금을 더 강력하게 만들어 주는 배우 정일우의 연기도 돋보인다. 정일우는 시시각각 변화하는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이금의 감정과 깊은 고뇌를 집중력 있는 연기로 담아내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