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부시게’, 마지막회 시청률 12% 돌파…눈부신 피날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눈이 부시게’ 방송화면 캡처. /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가 혜자의 인생을 완성하며 시간을 뛰어 넘는 감동과 위로를 전했다. 오래도록 곱씹을 아름다운 결말이었다는 평이다. 최종회 시청률 역시 12%를 돌파하며 월화극 1위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2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9일 방송된 ‘눈이 부시게'(극본 이남규·김수진, 연출 김석윤)는 전국 시청률 9.7%를 기록했다. 수도권 기준으로 12.1%를 찍었다. 자체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우며 지상파를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2049 타깃 시청률에서도 5.5%를 나타냈다.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3월 2주차 TV화제성 지수에서도 50%가 넘는 압도적 점유율로 월화드라마 중 1위에 올랐다.

‘눈이 부시게’의 마지막 회에서는 기억의 마지막 조각이 맞춰지며 혜자(김혜자)의 가장 행복했던 시간을 담아냈다. “어느 하루도 눈부시지 않은 날이 없었습니다”라는 삶의 질곡을 겪어낸 70대 혜자의 고백은 그의 인생을 함께한 시청자들의 마음에 오래도록 지워지지 않을 파장을 남겼다.

이날 대상(안내상)은 시계 할아버지(전무송)만 보면 민감하게 반응하는 혜자(김혜자)를 걱정하며 시계와 관련한 기억을 찾으려 했다. 하지만 대상의 기억 속 혜자는 냉정한 엄마였다. 사고로 평생 의족을 하게 된 대상에게 다정한 손 한 번 내밀어주지 않았다. 혜자는 홀로 생계를 꾸리느라 강한 엄마가 돼야 했다. 대상은 철저히 혼자라고 여기며 살아왔다. 혜자와 준하의 인생도 꽃길이 아니었다. 준하는 뜻대로 기자가 됐고, 혜자와 부모의 역할을 배웠다. 하지만 평온한 일상은 날벼락처럼 깨졌다. 정보부에 잡혀갔다 풀려나지 못한 준하는 사망통지서 한 장으로 죽음을 알려왔다. 고문에 의한 사망이 분명했다. 준하의 생명처럼 시계도 빼앗았던 경찰이 바로 시계 할아버지였던 것이다. 혜자를 기억해낸 할아버지는 뒤늦은 사과와 함께 시계를 돌려줬다. 하지만 혜자에게 필요한 것은 더 이상 시계가 아니라, 준하와의 기억이었다. 준하의 기억은 혜자를 버티게 했던 행복이고 버팀목이자 언제 사라질지 모르는 두려움이었다.

혜자가 사라졌다는 연락에 대상은 요양원으로 달려갔다. 손이 얼어붙도록 눈을 쓸던 혜자는 대상을 알아보지 못했지만, 다리가 불편한 아들이 넘어질까 습관적으로 눈을 쓸고 있었다. 그제야 눈 오는 날이면 매일 눈을 쓸던 엄마의 사랑을 알게 된 대상은 눈물을 흘리며 손을 잡아줬다. 참 오래 걸린 모자의 화해였다. 그리고 어느 눈부신 날, 혜자는 대상과 함께 가장 평범했던 날을 추억했다. 눈앞에 환하게 웃는 준하가 있었다. 준하와 함께했던 행복한 시간으로 돌아간 혜자는 자신을 기다리는 준하에게 달려가 안겼다. 잃어가는 기억과 사라지는 시간의 끝, 이제야 같은 시간 안에 조우한 혜자와 준하의 포옹은 눈부시게 아름다운 순간이었다.

‘눈이 부시게’는 마지막까지 차원이 다른 감성으로 가슴을 울렸다. 공평하게 주어진 시간과 당연하게 누렸던 것들의 소중함을 일깨웠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로 따뜻한 위로를 전했다. 알츠하이머 혜자를 통해 바라본 ‘시간’과 ‘살아간다는 것’에 대한 의미는 마음속에 깊게 남았다. “어느 하루 눈부시지 않은 날이 없었습니다. 지금 삶이 힘든 당신, 이 세상에 태어난 이상 당신을 모든 걸 누릴 자격이 있습니다”라는 마지막 내레이션까지 모든 순간을 반짝이게 만들었다.

‘눈이 부시게’의 감성 마법이 가능했던 건 평범한 일상을 눈부시게 빚어낸 배우들의 힘이었다. “내 일생을 보는 것 같다”고 털어놓은 김혜자는 인생이 녹아있는 연기로 전 세대의 웃음과 공감을 이끌어냈다.

한지민은 감정선을 세밀하게 쌓아가는 연기로 다시 진가를 입증했다. 남주혁은 깊이가 다른 연기로 청춘의 쓸쓸함과 아픔을 표현했다. 온몸을 던진 열연으로 웃음을 자아낸 손호준은 유쾌함을 불어 넣었고, 세대를 초월한 호흡을 보여준 김가은과 송상은, 현실적인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물 버튼 역할을 했던 안내상과 이정은을 비롯해 정영숙, 우현 등 이들은 시청자들을 마지막까지 웃기고 울렸다.

‘눈이 부시게’ 연출을 맡은 김석윤 감독은 “‘눈이 부시게’는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진 시간에 관한 이야기이다. 우리에겐 단지 ‘나이 듦’과 ‘아직 나이 들지 않음’ 이외엔 다름이 없다는 것을 드라마를 통해 이야기하고 싶었다”며 “우리 모두에게 주어진 ‘눈부신 시절’을 같이 느껴보고자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해 1월부터 작가들과 고민하며 만들었던 이 드라마는 ‘김혜자’라는 배우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작품이었다. 더불어 참여해준 한지민, 남주혁, 손호준부터 여러 원로 배우들까지 드라마를 더욱 빛나게 만든 주인공이라고 생각한다. ‘혜자’의 이야기에 깊게 공감해주신 시청자들에게도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