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세월호 품은 ‘악질경찰’의 자성…영롱한 빛깔 내는 전소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악질경찰’ 포스터./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안산 단원경찰서 소속 조필호(이선균 분)는 경찰이라는 신분을 이용해 갖은 비리를 저지르며 뒷돈을 챙긴다. 조필호는 깡패들과 경찰 압수창고를 털겠다는 간 큰 계획을 세우고 자신이 오른팔처럼 부려먹는 전문 털이범 한기철(정가람 분)을 창고로 데리고 간다. 조필호는 차 안에서 망을 보고 한기철은 창고로 잠입하는 데 성공한다. 그런데 낌새가 이상하다. 다급해진 조필호가 한기철을 데려가기 위해 창고 앞으로 가는 순간, 거대한 폭발음이 발생하며 창고는 순식간에 불기둥에 휩싸인다.

정신을 잃었던 조필호는 병원에서 눈을 떴지만 폭발 사건 용의자로 몰리게 된다. 부검실에서 확인한 한기철의 사망 원인은 두부 손상. 창고가 불타기 전 이미 한기철은 죽었던 것이다. 심지어 한기철의 집에 몰래 숨겨뒀던 돈까지 사라진다. 용의선상에서 빠져나가기 위해, 돈을 찾기 위해 사건을 조사하던 조필호는 한기철이 좋아하던 장미나(전소니 분)를 알게 된다.

남성식 검사(박병은 분)는 조필호를 찾아가 태성그룹 비자금 사건과 창고 폭발사건이 연관돼 있다고 귀띔한다. 검사는 조필호에게 잘못을 덮어줄 테니 비자금 사건의 증거를 갖고 오라고 제안한다. 조필호는 “한기철이 보낸 영상이 있다”는 장미나의 말을 떠올렸고, 그 영상에 단서가 있음을 직감한다.

영화 ‘악질경찰’ 스틸/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극 중 장미나는 세월호 참사로 절친한 친구를 잃은 고등학생이다. 남들 눈에는 불량기 가득한 비행청소년처럼 보이지만 그의 방황은 결핍에 기인한다. 친구를 잃은 것 외에도 미나가 자라면서 겪은 슬픔들은 잔가지처럼 조밀하다. 쌓이고 쌓인 마음의 상처는 그의 방황을 설득력 있게 만든다. 극 중 조필호를 각성하게 만드는 인물인 만큼 울림을 줄 수 있는 연기를 펼칠 배우가 필요했다. 전소니는 그걸 무던하게 해냈다. 슬픔에 격정적으로 차오르기도, 화를 이기지 못하고 분통해하기도 하는 장미나. 수더분한 얼굴로 주변인들을 챙기는 따뜻한 면모도 지니고 있다. 전소니는 그런 장미나의 감정 높낮이를 밀도 있게 그렸다.

이선균은 비열하고 악독한 조필호를 연기하며 지금껏 보여준 적 없던 얼굴을 선보인다. 이선균의 부드러운 톤에 익숙해있던 관객이라면 흠칫 놀랄지도. 극 중 태성그룹의 온갖 비리를 처리하는 권태주 역의 박해준과 이선균의 액션신은 섬뜩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고등학생 장미나로 인해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한 후 조필호의 결단은 먹먹한 여운을 남긴다. 상업영화로서 재미를 추구해야 한다는 것과 세월호 사건을 소재로 했다는 부담감 속에서 ‘악질경찰’은 두 가지의 조화를 조심스럽게 이루려고 노력한 흔적이 엿보인다. 그러나 과도하게 거친 욕설과 청소년, 여성을 향한 필요 이상의 잔혹함은 불편한 마음을 지울 수 없게 만든다. 뒤늦게라도 성찰하고 잘못된 것을 바로잡고자 노력하는 ‘악질 어른’ 조필호에 감독은 자신의 진심을 투영하고자 했을 것이다. 그러나 꼭 세월호 참사가 아니라도 가능했을 법한 영화 속 이야기들의 개연성에 아쉬움이 남는다.

청소년 관람불가. 오늘(20일) 개봉.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