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승리, 마약 투약 재조사…지난 18일 비공개 소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승리,서울지방경찰청

가수 승리. / 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승리가 지난 18일 경찰에 소환돼 재조사를 받으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TV조선 ‘뉴스9’은 “승리가 지난 18일 비공개로 경찰에 소환돼 마약 투약 의혹에 대해 재수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27일 마약 투약 검사를 받은 승리는 최종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최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클럽 버닝썬 의혹 관련자를 조사하면서 승리가 마약을 투약했다는 새로운 진술을 확보했다고 한다. 경찰은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재소환해 조사를 마쳤다.

‘뉴스9’에 따르면 승리는 마약 투약 의혹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 경찰 역시 구체적인 시기와 장소 등에 대한 얘기가 나오지 않아 입증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승리는 현재 해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