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 아시아 팬미팅 투어 종료 “뿌듯∙행복…연기로 보답하겠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소지섭 아시아 투어/사진제공=51k

배우 소지섭이 2019 아시아 팬미팅 투어 ‘Hello’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소지섭은 지난 2월 10일 대만 타이베이를 시작으로 도쿄, 고베, 방콕, 자카르타, 홍콩, 마닐라까지 6개국, 7개 도시 아시아 투어 대장정을 마쳤다.

소속사 51k에 따르면 소지섭은 오랜 시간 기다려온 팬들과 함께하는 자리인 만큼 소지섭은 진솔한 토크부터 노래, 깜짝 이벤트까지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지난 두 달 간, 2만여 팬들과 잊지 못할 시간을 가졌다.

팬미팅에서 소지섭은 Barry Manilow의 ‘Can’t Smile without you’를 부르며 등장했다. ‘너 없이는 웃을 수 없다’는 가사가 마음에 와 닿아, 팬들을 생각하는 마음에서 선택한 곡이라고 설명했다.

,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전설의 비밀요원 김본(소지섭) 캐릭터에서 착안한 ‘코드네임 테리우스’ 코너를 통해서는 팬들의 고민을 들어주고 상담을 해줬다. 뿐만 아니라 ‘팬들에게 하나뿐인 선물을 하고 싶다’는 소지섭의 제안으로 특별히 제작한 목걸이와 폴라로이드 사진을 깜짝 선물로 준비하기도 했다. 2부 공연에서는 소울다이브와 함께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여 팬들의 열띤 호응을 이끌어냈다.

팬미팅 후에는 기념 사진 촬영 및 하이터치 인사를 했다. 마지막까지 진심 어린 팬 서비스를 선사했다.

특히 태국 팬미팅에 앞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는 현지 유력 언론 매체들이 방문해 뜨거운 취재 경쟁을 벌였다고 한다. 

소지섭은 “언제 어디서나 매일 하는 것이 인사다. 기분 좋은 인사로 시작해 좋은 인연을 이어 나가자는 뜻에서 이번 아시아 투어 타이틀을 ‘Hello’로 정하게 됐다”며 “보고 싶었던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말해 팬들의 환호를 모았다.

또한 소지섭은 “팬들과 함께 한 두 달의 시간이 너무나 행복했고 감사하다. 새로운 도시를 향할 때면 늘 기분 좋은 설렘을 느꼈다. 제가 연기한 것을 보고 행복해졌다는 팬 분들의 얘기를 들었을 때 정말 뿌듯하고 행복했는데, 좋은 연기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소지섭은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를 마치고 차기작을 준비 중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