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입영 여부 내일(20일) 결정…병무청 “현역입영연기원 공식 접수”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승리,경찰출석

그룹 빅뱅 승리. / 이승현 기자 lsh87@

병무청이 ‘외국인 투자자 성접대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승리(본명 이승현·29)의 현역입영연기원을 공식 접수했다.

병무청은 19일 “승리 측이 위임장 등 일부 요건 미비 사항을 보완해 오늘 현역입영연기원을 다시 제출함에 따라 공식 접수했다”며 “신중한 검토를 거쳐 내일 중 승리의 입영연기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승리 측은 전날 오후 대리인을 통해 서울지방병무청에 현역입영연기원을 제출했으나, 위임장을 가지고 오지 않아 병무청이 보완을 요구했다.  병무청은 관련 법률과 유사 사례를 고려해 승리의 입영 연기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