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5년 만에 첫 정규음반 낸 헤이즈 “공감과 위로가 나의 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헤이즈,쇼케이스

가수 헤이즈가 19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첫 번째 정규 음반 ‘쉬즈 파인(She’s Fine)’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가장 힘이 되는 말은 내 노래를 듣고 ‘공감하고, 위로를 받았다’는 말이에요. 실제 내 이야기를 포장없이 일기 처럼 썼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앞으로도 많은 이들이 공감하고 위로받을 수 있는 음악을 만들겠습니다.”

가수 헤이즈가 19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 음반 ‘쉬즈 파인(She’s Fine)’의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헤이즈는 “정규 음반도 처음인데, 쇼케이스도 데뷔 후 처음 여는 것이어서 청심환을 먹었을 정도로 떨린다”며 웃었다. 이어 “6개월 동안 준비한 음반이다. 시험 전 공부를 실컷 했을 때 ‘빨리 시험 치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것처럼, 빨리 들려드리고 싶었다. 떨리지만 후련하다”고 털어놨다.

헤이즈는 이날 오후 6시 공개되는 이번 음반에 타이틀곡 ‘She’s Fine’을 포함해 11곡을 채웠다. 몽환적인 분위기의 ‘She’s Fine’은 헤이즈의 목소리가 돋보이는 곡으로, ‘괜찮냐’고 묻는 이들에게 ‘괜찮다’고 답하는 내용이다. 두 번째 타이틀곡 ‘그러니까’는 사랑하는 사람과 헤어진 다음 날 아침의 이야기를 다룬 노래로, 차분하고 서정적인 멜로디가 돋보인다.

이외에도 조건 없이 사랑하는 마음을 담은 곡 ‘이유’, 비공개 연애와 이별을 겪는 이들의 현실을 말하는 ‘디스패치(Dispatch)’, 사람들의 눈과 목소리를 피해 숨고 싶은 감정을 노래한 ‘숨고 싶어요’, 연인과 이별한 뒤 다시 예전으로 돌아가고 싶어 하는 마음을 그린 ‘버디(Buddy)’, 억지스러운 위로를 담은 ‘문득 그런 생각이 들어’, 다음 생엔 나무로 태어나 늘 같은 자리에서 사랑하는 사람을 기다리고 싶다는 마음을 노래한 ‘너의 나무’, 실제 헤이즈가 낙서한 종이를 그대로 묘사한 ‘노크 서(knock sir)’, 사랑하는 사람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담은 ‘이. 티(E.T)’, 지금은 비어 있지만 언젠가 헤이즈의 목소리로 채우게 된다는 ‘숨겨둔 편지’ 등을 실었다.

헤이즈,쇼케이스

가수 헤이즈. / 이승현 기자 lsh87@

그는 “지난해부터 음반 작업과 뮤직비디오 촬영을 하면서 보냈다”며 “이번 음반에는 나의 괜찮은 날과 괜찮지 않은 날을 담았는데, 마지막 곡으로 ‘아임 파인(I’m Fine)’을 담으며 모두 괜찮다는 메시지를 녹였다”며 “듣는 이들에게 위로가 되길 바라면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5년 만에 정규 음반을 낸 이유를 묻자 헤이즈는 “‘정규 음반’이라는 게 무거웠다. 시간이 흘러도 후회하지 않을 이야기를 담을 수 있을 때 발표하고 싶었다. 이번에 스스로 준비가 됐다고 생각해 정규 음반을 만들었다”고 답했다.

“곡을 직접 쓰는 것이 부담된다”는 그는 이번 음반을 통해 다채로운 헤이즈의 모습을 보여주려고 애썼다. 이번 음반에 사이먼 도미닉과 선우정아, 다비, 나플라, 주영 등 여러 뮤지션들이 피처링으로 참여한 배경이다.

헤이즈는 “헤이즈답지만 지나치게 헤이즈스럽지 않게 만드는 것에 중점을 뒀다. 직접 곡을 쓰지 않고 다른 작곡가의 노래도 받았다. 음원차트 순위에 연연하지 말자는 생각으로 완성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도 많은 이들이 내 음악을 듣고 공감하고 위로받으면 좋겠다”면서 “계속해서 발전하는 가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