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질경찰’ 전소니 “상업영화로 들어온 세월호 참사…서툴지 몰라도 시도할 가치 있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전소니, 악질경찰, 전소니 인터뷰

영화 ‘악질경찰’에 출연한 배우 전소니가 19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텐아시아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전소니가 세월호 참사를 다룬 영화 ‘악질경찰’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털어놓았다.

‘악질경찰’에서 전소니는 세월호 참사로 친구를 잃고 방황하는 청소년 장미나 역을 맡았다. 극 중 경찰 압수창고 폭발사건, 거대 기업의 비리 사건과 관련된 증거를 우연찮게 갖게 되는 인물이다. 개봉을 앞두고 19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전소니를 만났다.

전소니는 “매일 돌아보고 다시 마음을 먹는 걸 반복했다”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독립영화를 하면서 우연히 좋은 기회로 상업영화를 하게 됐다”면서 “독립영화계에서도 사회적 이슈를 담은 영화들이 많이 만들어진다. 하지만 (이 영화들이) 관객들을 만날 기회가 적다. 지나가다 보이는 상업영화에서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게 부족하고 서툴 수 있다. 보시는 분들에게 저희가 생각한 뜻이 전달되지 않을 수 있지만 시도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영화의 의미를 강조했다.

또한 “스스로 불안감도, 부담감도 있었다. 지금은 이 부담감까지가 이 역할을 하겠다고 결심한 책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악질경찰’은 비리 많은 경찰이 모의하던 중 경찰 압수창고 폭발사건 용의자로 지목되면서 거대 기업의 불법 비자금 조성 사건에 휘말리는 범죄 드라마. 오는 2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