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니 “세월호 참사 다룬 ‘악질경찰’…무게감 감당해낼 자신 없어 출연 고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전소니, 악질경찰, 전소니 인터뷰

영화 ‘악질경찰’에 출연한 배우 전소니가 19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텐아시아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전소니가 영화 ‘악질경찰’ 출연을 고사했었다고 밝혔다.

‘악질경찰’에서 전소니는 세월호 참사로 친구를 잃고 방황하는 청소년 장미나 역을 맡았다. 극 중 경찰 압수창고 폭발사건, 거대 기업의 비리 사건과 관련된 증거를 우연찮게 갖게 되는 인물이다. 개봉을 앞두고 19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전소니를 만났다.

전소니는 “이 영화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내가 감당해낼 수 있을 지에 대해 확신할 수 없었다. 덜컥 하겠다고 하면 안 될 것 같아서 처음에는 못 하겠다고 말씀드렸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 대본을 봤을 때부터 미나 역은 너무 좋아서 하고 싶었다”면서 “내가 너무 부담만 느끼는 게 아닌가. 그 부담을 잘 풀어갈 생각을 못하는 건가 싶었다. 노력해볼 가치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생각이 바뀌게 된 계기가 있느냐고 묻자 “(작품을 제안 받았던) 그 시기에 이런저런 작품을 만나게 됐다. 내가 할 수 있는 역할이 그렇게 다채롭지는 않았다”면서 “미나 역은 놓치기 아깝다는 생각을 했다”고 당시를 돌아봤다. 이어 “부담감으로 다가오는 것까지 책임감을 갖고 해보자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악질경찰’은 비리 많은 경찰이 모의하던 중 경찰 압수창고 폭발사건 용의자로 지목되면서 거대 기업의 불법 비자금 조성 사건에 휘말리는 범죄 드라마. 오는 2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