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김소연 “남편 이상우, 홍종현 질투 안 한다고..꼭 질투하게 만들 것”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김소연이 19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배우 김소연이 남편 배우 이상우를 질투나게 만들겠다고 밝혔다.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제작발표회가 19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김해숙, 최명길, 유선, 김소연, 김하경, 홍종현, 기태영과 김종창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소연은 이상우의 특별 출연을 언급하며 “이상우 씨가 조정선 작가님과 두 작품 같이 했고 감독님과도 인연이 있어서 출연 요청에 흔쾌히 응해줬다”며 “집에서 연습도 열심히 하고, 안경을 쓸까 말까 고민도 해주고 열심히 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특히 김소연은 이상우에게 연하남인 홍종현과 러브 라인에 질투할 거냐고 물어봤다면서 “본인은 절대 질투를 하지 않고 무한 이해하겠다고 말하더라. 제가 꼭 질투하게 만들겠다”고 귀엽게 외쳐 웃음을 안겼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오는 23일 저녁 7시 55분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