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장자연 사건 목격자’ 윤지오 “왕종명 앵커 이해해…사과 받았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MBC ‘뉴스데스크’ / 사진=방송화면

배우 윤지오가 MBC ‘뉴스데스크’ 왕종명 앵커에게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윤지오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과 사진을 올렸다. 그는 “왕종명 앵커님의 동의하에 글을 기재한다”며 “증인으로 출석된 인물, 연예인의 이름, 신문사 3명, 국회의원 등 총 4차례 인물에 대해 직접적인 질문을 주신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윤지오는 “내가 말씀을 드리지 못하는 부분은 현재까지 목격자이며 증언자로 살아왔는데 이름은 언급하는 순간, 나는 사실여부와 상관 없이 명예훼손피의자로 탈바꿈되어질테고 처벌을 받아야하는 것은 당연해질 사안이다. 그들은 그럴 힘을 가졌으니까”라고 설명했다.

윤지오는 “뉴스를 맡은 진행자로서는 당연히 국민분들께서 알고자하는 질문들을 하기위해 애써주셨을테고, 현재 내 상황이나 정황을 제대로 모르셨을테니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왕종명 앵커님 뿐만 아니라 지난 10년 동안 그런 질문은 온라인 오프라인을 통해서 하루에도 몇십차례 들었기 때문에 여러분이 우려해주시는 정신적인 고통은 일반인에 비해 낮다”고 했다.

또한 윤지오는 “앵커님께서 문자를 보내주셨다. 내가 아침에 잠들어서 점심에 일어나자마자 통화를 했다. 문자와 통화로 직접 사과해주셨다”며 “오랜 시간 언론인으로서 살아오셨던 앵커님의 커리어에 본의 아니게 해를 끼쳐드린것 같아 나로서도 죄송한 마음이고 여러분들께 우려심을 갖게 해드려서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왕종명 앵커는 지난 18일 방송된 ‘뉴스데스크’에서 윤지오 씨가 검찰과 경찰에 진술한 방씨 성을 가진 조선일보 사주일가 3명과 특이한 이름의 정치인이 누군지 공개할 의사가 없냐고 물었다. 시청자들은 윤지오 씨가 난감해 하는데도 거듭 되묻는 왕 앵커의 진행을 비판했다. 급기야 왕 앵커의 사과와 하차를 요구하기도 했다.

다음은 윤지오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윤지오입니다.

우선 이렇게 또 상황에 대해서 말씀을 드리는것이 맞다고 생각하여 MBC 왕종명 앵커님의 동의하에 글을 기재합니다.

어제 뉴스데스크에 법정 증언후 MBC 생방송에 임하면서 발생된 질문과 제가 인물에 대한 언급을 하지 못할 수 밖에 없는 이유에 대해서 답변해 드렸었고요. 한차례가 아닌 증인으로 출석된 인물, 연예인의 이름, 신문사 3명, 국회의원 총 4차례에 인물에 대한 직접적인 질문을 주신것은 사실입니다.

제가 말씀을 드리지 못하는 부분은 현재까지 목격자이며 증언자로 살아왔는데 이름은 언급하는 순간 저는 사실여부와 상관 없이 명예훼손피의자로 탈바꿈되어질테고 처벌을 받아야하는 것은 당연해질 사안입니다. 그들은 그럴 힘을 가졌으니까요. 이런 답변 밖에 드릴 수 없는 저의 입장을 인터뷰 끝에 드릴 수 밖에 없었고 제 답변이후에 인터뷰가 종료되었습니다.

뉴스를 맡은 진행자로서는 당연히 국민분들께서 알고자하는 질문들을 하기위해 애써주셨을테고 현재 제 상황이나 정황을 제대로 모르셨을테니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해요. 왕종명 앵커님 뿐만아니라 지난 10년동안 그런 질문은 온라인 오프라인을 통해서 하루에도 몇십차례 듣기때문에 여러분이 우려해주시는 정신적인 고통은 일반인에 비해
낮습니다. 저 많이 강해졌거든요.

앵커님께서 문자를 보내주셨고 제가 아침에 잠들어서 점심에 일어나자마자 통화를 하였고 문자와 통화로 직접 사과해주셨습니다. 오랜 시간 언론인으로서 살아오셨던 앵커님의 커리어에 본의 아니게 해를 끼쳐드린것 같아 저로서도 죄송한 마음이고 여러분들께 우려심을 갖게 해드려서 죄송해요. 그후에도 웃으면서 이상호 기자님 인터뷰도 잘 맞췄고요. 현재도 저는 웃으면서 제가 할일을 열심히 하고있습니다.

앞으로 모든 인터뷰가 목격자와 증언자의 입장을 먼저 헤어리고 이뤄질 수 있었으면 바람합니다.

다시한번 심려 끼쳐드린것 같아서 죄송하고 저에게 또 앵커님께 가져주시는 관심에도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