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이숙, ‘더 뱅커’ 은행 임원 역으로 출연…채시라와 재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서이숙/사진제공=더씨엔티

배우 서이숙이 MBC 새 수목드라마 ‘더 뱅커’(극본 서은정, 오혜란, 배상욱 연출 이재진)에 은행 임원 역할로 출연한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김상중 분)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이다.

극 중 서이숙은 대한은행에서 최초의 여성 행장을 꿈꾸는 임원으로 등장한다. 자신의 권력을 이용해 부정부패와 비리의 중심에서 대한은행을 흔드는 인물이다. 

특히 서이숙은 전작 드라마 ‘역적’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김상중, 안내상, 그리고 드라마 ‘착하지 않은 여자들’에서 지독한 앙숙 연기를 펼쳤던 채시라와 이번 작품에서 재회한다. 극 중 어떤 호흡을 선보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 ‘도둑놈 도둑님’ ‘가화만사성’ ‘육룡이 나르샤’, 영화 ‘특별시민’ ‘역린’ 등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보인 서이숙은 현재 방영 중인 ‘동네 변호사 조들호 2’에서 신판사 역으로 출연 중이다.  연극 ‘인형의 집, Part 2’, 드라마 ‘더 뱅커’까지 연달아 캐스팅됐다.

‘더 뱅커’는 오는 27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