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유착 의혹’ 윤 총경 출국금지 신청… ‘K팝 티켓’ 부인도 귀국 조치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승리/ 사진=텐아시아DB

경찰이 승리(본명 이승현·29) 등 유명연예인과 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윤모 총경의 부인 김모 경정의 소환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9일 말레이시아 주재관으로 근무 중인 김 경정이 귀국해 조사받도록 하기 위해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최근 FT아일랜드 최종훈(29)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최씨가 김 경정에게 말레이시아에서 열리는 K팝 공연 티켓을 마련해줬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윤 총경의 부인 김 경정을 상대로 최종훈 등 연예인들이 콘서트 티켓을 전달한 경위와 대가성이 있었는지도 살펴보고 있다.

또한 최종훈은 지난해 초 윤 총경과 함께 골프를 친 사실이 있다고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는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와 아내인 배우 박한별도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경도 유 대표와 골프를 친 사실이 있고, 승리와 만난 적도 있다고 시인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골프 비용 등을 누가 부담했는지 조사 중이다.

경찰은 윤 총경 등에 대한 강제수사 절차에 들어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전날 윤 총경 등의 계좌 거래와 통신 기록을 확보하기 위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윤 총경은 승리 등이 함께하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거론된 인물이다.

윤 총경은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가 2016년 7월 강남에 차린 술집 ‘몽키뮤지엄’에 대해 식품위생법 위반 신고가 들어오자 강남경찰서 팀장급 직원 A씨에게 전화해 수사 과정을 물어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윤 총경과 A씨, 그리고 해당 사건을 수사한 경찰관 B씨 등 3명을 공무상 비밀 누설 혐의로 입건한 상태다.

경찰은 유 대표나 승리가 윤 총경을 통해 실제로 사건 무마를 청탁했는지 이를 대가로 건넨 금품은 없는지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만약 윤 총경이 사건에 영향을 미쳤거나 대가로 금품이 전달됐다면 혐의가 더 무거워질 수 있다.

이와 관련 윤 총경과의 ‘유착 고리’로 지목된 유 대표에게는 출국금지 조치가 내려진 상태다. 또 경찰은 이날 윤 총경에 대해서도 출국금지를 신청하기로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