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주진모X신소율X안세하, 특종 3팀 ‘파벤져스’ 결성…첫 임무는 잠복 취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빅이슈’ 주진모(왼쪽부터), 신소율, 안세하/사진제공=SBS ‘빅이슈’

SBS ‘빅이슈’에서 주진모-신소율-안세하가 ‘선데이 통신’ 특종 3팀의 살벌한 ‘파벤져스(파파라치 어벤져스)’로 거듭난다.

주진모는 ‘빅이슈’에서 잘못된 사진 한 장으로 알코올중독 홈리스가 됐다가 선데이 통신 편집장 지수현(한예슬)을 만나 물불을 가리지 않는 파파라치가 되는 한석주 역을 맡았다. 신소율은 방송작가 출신 선데이 통신 특종 3팀 팀장 장혜정을 연기하고 있다. 안세하는 사생 택시를 몰던 기사 출신의 다재다능한 특종 3팀 보조사진 기자 홍태우 역을 맡았다.

지난 방송분에서 한석주는 딸 세은(서이수)의 심장을 사주겠다는 지수현의 제안을 받고, 한강그룹 홍회장(이도경) 아이를 임신한 신인 여배우 장주현(김연서) 사진을 찍는 데 성공해 ‘선데이 통신’으로의 입성을 예고했다. 장주현과 관련된 기사가 나간 이후 한석주는 알코올중독 홈리스 때와는 달리 말끔한 모습으로 선데이 통신에 들어서자, 선데이 통신 직원들은 놀란 눈으로 한석주를 바라봤다.

공개된 스틸에서 한석주, 장혜정, 홍태우는 각종 장비들을 구비한 채, 파파라치 잠복 취재에 뛰어든 모습으로 포착됐다. 극 중 셀럽의 스캔들 사진을 촬영하기 위해 세 사람이 사무실에 잠복하고 있는 것. 한석주는 카메라 앵글을 이리저리 맞추고 뷰파인더를 통해 건너편 건물 안을 보기도 하고, 누군가에게 무전기로 연락을 취하기도 한다. 비장한 표정과 날카로운 눈빛의 장혜정은 쌍안경으로 무언가를 유심히 살펴본다. 홍태우는 삼각대에 또 다른 카메라를 설치해 파파라치를 위한 만반의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따. 세 사람이 과연 어떤 연유로 특종 3팀을 결성하게 된 것일지, 팀을 이룬 후 처음 맡게 된 잠복 취재 임무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제작진은 “홀로 고독하게 움직였던 한석주가 선데이 통신으로 합류하는, 긴장감 넘치는 장면”이라며 “티격태격하며 이뤄진 특종 3팀이 선데이 통신을 이끌어나갈 최고의 팀이 될 수 있을지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빅이슈’는 오는 20일 오후 10시 9-10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