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선미, “故 장자연과 친분 없어…진실 규명되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송선미. / 제공=제이알이엔티

배우 송선미가 배우 고(故) 장자연과 친분이 없다고 밝혔다.

송선미는 지난 18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고인이 된 장자연님이 나와 같은 회사(소속사)에 있는지 조차 몰랐고, 매니저 유씨로부터 ‘김대표 밑에 있는 신인’이라고 얼핏 전해 들은 것이 전부”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 역시 고인이 억울한 죽음을 맞이했다면 꼭 진실이 규명돼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고인과 친분이 조금도 없었고, 당시 사건의 내막이나 등에 대해 모름에도 제가 거론되는 것은 굉장한 부담이다. 아는 것이 있다면 제가 왜 함구하고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송선미는 또 “김 대표와 일하면서 접대나 강요에 의한 술자리는 없었다”고 했다. 이어 “당시 결혼한 지 얼마 안 된 상황이었고, ‘불미스러운 자리’에 대한 경계심이 많아 걱정이 되는 자리에는 스타일리스트 언니와 늘 함께하곤 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김모 대표와 2년가량 일을 했고 그 중 1년은 대표가 연락이 두절돼 그 기간 일도 쉬었다. 시간이 흘러 자연스럽게 계약은 풀어졌고 김모 대표에게 지급받지 못한 출연료가 있어 소송을 진행했으며 김 대표는 내가 계약을 위반했다는 증거들을 모아 맞고소를 했다”면서 “그 일은 벌써 김모 대표가 패소했다고 법원 결정이 나온 일이며 나는 정당한 법적 절차를 받고 회사를 퇴사했다. 김 대표가 (장자연 사건 관련) 나쁜 일을 했다는 사실들을 보도를 통해서 접했고, 나 역시 분노했다”고 털어놨다.

송선미는 “김 대표와 매니저 유씨가 지금이라도 입을 열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터뷰 이후 송선미는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오르는 등 자신을 향한 관심이 부담스러웠는지 개인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현재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하고 있는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활동 시한을 2개월 더 연장하기로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