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손석희·김웅 기자 휴대전화 포렌식…수사에 박차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JTBC ‘뉴스룸’ 손석희 앵커. 제공=JTBC

경찰이 폭행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손석희 JTBC 대표이사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진행하는 등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8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최근 손 대표로부터 휴대전화를 임의제출 받아 포렌식 작업을 했다. 이를 통해 프리랜서 기자 김웅(49)씨와 손 대표가 나눈 메신저 대화 내용과 통화 내역 등을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양측이 나눈 대화 중 협박·공갈미수 정황이 있었는지를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또한 경찰은 손 대표 등이 제출한 증거 자료의 조작 여부도 확인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메신저 대화 원본을 확보해 분석 중이다.

경찰은 이날 김씨의 휴대전화도 임의 제출받아 포렌식 분석 중이다. 김씨 변호인단은 경찰에 김씨의 휴대전화 1대를 임의제출했다.

포렌식 작업 이후에도 구체적 상황 파악을 위한 증거가 부족하다고 판단하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 영장 문제는 추후 검토해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김씨는 지난 1월 1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한 일식 주점에서 손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손 대표는 “김씨가 불법적으로 취업을 청탁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오히려 협박한 것”이라고 반박하며 검찰에 공갈미수·협박 혐의로 김씨를 고소했다. 그러자 김씨는 지난달 8일 폭행치상·협박·명예훼손 혐의로 손 대표를 맞고소했다.

경찰은 지난달 16일 손 대표를, 지난 1일 김씨를 경찰서로 불러 조사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