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전도연 “아들 잃고 오열하는 엄마…카메라 앞에 서기까지 두려웠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생일’에 출연한 배우 전도연/텐아시아DB

배우 전도연이 영화 ‘생일’의 개봉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생일’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종언 감독과 배우 설경구, 전도연이 참석했다.

전도연은 떠나간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안고 살아가는 엄마 순남 역을 맡았다. 극 중 순남이 아들을 그리워하며 오열하는 장면이 있다. 전도연은 그 장면에 대해 “대본에 ‘아파트가 떠나가라 울고 있는 순남’이라고 돼 있었다. 부담이 많았던 장면이었다”면서 “무슨 생각으로 어떻게 했는지 잘 모르겠다. 카메라 앞에 나서기까지 굉장히 무서웠다. 내가 할 수 있을지 의심스러웠다. 그 감정에 집중하라고 스스로 강요하진 않았다. 카메라 앞에 선 순간 느끼는 만큼만 하자고 생각하며 연기했다”고 덤덤히 말했다.

전도연은 “‘생일’이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걱정돼서 잠을 한숨도 못 잤다. 많은 관객들에게 사랑 받고 응원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 오는 4월 3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