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라디오’ EXID LE “솔지 별명은 피아노…찍으면 나온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 EXID 래퍼 LE / 사진제공=MBC 라디오

걸그룹 EXID 래퍼 LE가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아이돌·작사가·프로듀서로서의 자신을 유쾌하게 소개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서는 언더그라운드 활동을 시작으로 아이돌이 되어 곡 작업을 하고 있는 LE가 출연했다.

LE는 “언더그라운드 활동 당시 소속 크루의 뮤직비디오를 본 작곡가 신사동호랭이 연락을 받고 EXID 멤버로 합류했다”며 “처음 회사와 계약할 때부터 작품 활동을 전폭적으로 지원해주겠다는 약속을 받고 오게 됐다”고 회상했다.

작사에 참여한 트러블메이커의 ‘Trouble maker’에 관해서는 “처음으로 다른 가수의 곡에 참여한 것”이라며 “신사동호랭이가 뭘 믿고 그랬는지 모르지만 데뷔 전인데도 (나에게 가사를) ‘써볼래?’가 아닌 ‘써줘’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프로듀서로서 보는 EXID 멤버들의 장점도 짚었다. LE는 솔지를 두고 “별명이 피아노다. 찍으면 나온다. 코러스도 제가 굳이 알려주지 않아도 다 쌓아줘서 굉장히 편하다”고 치켜세웠다. 혜린에 대해서는 “음색이 서러운 느낌이 있다. 혜린이와 노래방을 가면 슬픈 노래를 자꾸 불러달라고 요청한다”고 말했다.

하니를 두고는 “재즈 같은 목소리를 가지고 있고 중저음에서 매력이 돋보인다”고 말했다. 정화는 “어디에도 없는 독특한 음색이라 수록곡에서는 정화에게 후렴 부분을 많이 시킨다”고 덧붙였다.

LE는 작사가이자 래퍼로서 꿈을 묻는 질문에 “작은 야망이 있다면 솔로 앨범을 내는 게 꿈”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프로듀서로는 EXID에게 딱 어울리는 노래가 있듯이 후배 가수들에게도 이미지에 딱 맞는 노래를 써보고 싶다”고 밝혔다.

‘아이돌 라디오’는 평일 오후 9시부터 네이버 브이 라이브(V앱)에서 생중계되고, 그날 밤 12시 5분(주말 밤 12시)부터 MBC 표준 FM, MBC 라디오 어플리케이션 mini에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