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승조, 뮤지컬 ‘킹아더’ 첫공 소감…”2년 만에 무대…많은 응원 부탁”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뮤지컬 ‘킹아더’ 배우 장승조 / 사진제공=알앤디웍스

배우 장승조가 뮤지컬 ‘킹아더’로 2년 만에 무대에 복귀했다.

장승조는 지난 16일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린 ‘킹아더’ 첫 공연에서 열연을 펼치며 객석을 압도했다. 순수하고 평범했던 청년 아더가 백성을 위한 진정한 왕이 되어가는 과정을 섬세하게 표현한 장승조는 비주얼부터 연기력까지 ‘킹아더’ 그 자체였다.

‘킹아더’는 자신의 진짜 신분을 모른 채 살아가던 ‘아더’가 우연한 기회로 바위에 박힌 엑스칼리버를 뽑고 왕으로 즉위한 이후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장승조는 주인공 ‘아더’로 분해 사랑과 분노, 고뇌 등 복잡한 감정선에 놓여있는 ‘킹아더’의 서사를 완벽하게 구현해냈다.

앙상블과 함께 화려하게 등장해 극의 포문을 연 장승조는 풍부한 감정연기와 탁월한 가창력으로 고음부터 저음까지 다양한 음역대를 안정적으로 소화하며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또한 칼을 뽑은 뒤 점차 일취월장해가는 ‘아더’의 액션과 다양한 의상 변화로 볼거리를 더했으며 극 중간 중간 마법사 ‘멀린’과의 능청스러운 연기 호흡으로 유쾌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장승조는 빠른 전개 속에서도 ‘아더’에 완벽히 녹아든 모습으로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과 긴장감을 선사하며 극의 흐름을 주도했다.

특유의 디테일하고 깊이 있는 연기로 ‘구텐버그’ ‘블랙메리포핀스’ ‘늑대의 유혹’ 등 국내 초연작마다 흥행을 이끌어온 장승조는 ‘킹아더’에서도 강렬한 카리스마와 탁월한 표현력으로 존재감을 명확히 했다.

장승조는 “드디어 ‘킹아더’ 첫 공연을 마쳤다. 앞으로도 ‘킹아더’ 많이 사랑해주시고 저 장승조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극장에서 뵙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킹아더’는 오는 6월 2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