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김승현, 父와 함께 깜짝 출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 김승현과 그의 아버지가 깜짝 출연했다.

17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장다야(윤진이)가 도란(유이)과 함께 남편 왕이륙(정은우)의 외도를 추적하는 장면이 펼쳐졌다.

김승현과 그의 아버지는 왕이륙이 바람을 피고 있는 상대의 가족으로 등장했다.

김승현의 아버지는 “마누라까지 있는 놈이 내 딸을 건드리냐”며 왕이륙에게 박치기를 해 눈길을 끌었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이야기를 담는다. 오늘(17일) 마지막 회를 내보내며 종영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