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유이, 송원석에 “이장우 못 잊겠다” 고백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 유이가 송원석에게 이장우를 못 잊겠다고 털어놨다.

17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에서 도란(유이)은 태풍(송원석)과 식사를 하게 됐다.

앞서 왕대륙(이장우)이 저체온증으로 쓰러진 것을 포함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 도란. 그는 태풍과의 식사에 집중하지 못했다. 이에 도란은 “태풍 씨 미안하다. 대륙 씨를 못 잊겠다”고 했다. 이어 “아무리 생각해도 대륙 씨를 좋아하면서 태풍 씨를 만나는 건 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태풍을 뒤로하고 도란은 “미안하고 정말 고마웠다”며 자리를 떴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드라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