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이장우, 유이 향한 상사병에 쓰러졌다…차화연 ‘눈물’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 이장우가 쓰러졌다.

17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왕대륙(이장우)이 도란(유이)과 태풍(송원석)이 식사를 한 뒤 저녁 늦게 돌아오는 모습을 목격하게 됐다.

왕대륙은 이후 도란을 불러내 대화를 했다. 도란은 자신을 붙잡는 대륙에게 “이러지 말라. 돌아갈 마음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이어 왕대륙이 혼자 술을 마시는 장면이 펼쳐졌다. 다음 날, 대륙이 자신의 집 대문 앞에 쓰러져있는 것을 가족들이 발견하게 됐다. 대륙의 엄마 오은영(차화연)은 쓰러진 아들을 보며 도란과 대륙을 헤어지게 만든 자신을 원망했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드라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