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민남편’ 안정환 “아내보다 더 오래 살아야 돼!” 나홀로 장수 외친 이유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궁민남편’/사진제공=MBC

 MBC ‘궁민남편’에서 사랑꾼 안정환이 “아내보다 더 오래 살아야 한다”고 발언한 이유는 무엇일까.

17일 방송되는 ‘궁민남편’에서는 막내 조태관이 형님들의 행복한 추억을 직접 그림으로 그려 선물하는 내용이담긴다. 

이를 위해 차인표, 안정환, 김용만, 권오중 네 남편은 자신들의 인생 가장 행복한 순간인 ‘사랑’에 대한 스토리를 공개한다.

최근 녹화에서 다섯 남편은 잊을 수 없는 기억이 담긴 ‘소울 플레이스’를 찾았다. 생각만 해도 입가에 흐뭇한 미소가 떠오르는 과거 여행으로 감성이 촉촉해졌다는 후문이다. 급기야 이들은 각자 아내들을 향한 애틋한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그중 평소에도 “혜원아 사랑해♥”라는 말을 입에 달고 다니던 사랑꾼 중의 사랑꾼 안정환은 이날 “아내보다 더 오래 살아야 돼”라며 뜻밖에 나홀로 장수 욕심을 드러냈다. 이에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고.

그러나 이도 잠시 ‘역시 안정환’ 소리를 내뱉게 만드는 특급 사랑법을 털어놔 김용만의 질타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과연 안정환이 아내보다 더 오래 살겠다며 선전포고를 던진 이유는 무엇일지는 오늘(17일) 오후 6시 45분에 방송되는 ‘궁민남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