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정영주, 더 악랄해질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열혈사제’ 방송 화면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 (극본 박재범, 연출 이명우)의 정영주가 퇴임을 번복하고 구청장직에 남아있게 됐다.

지난 16일 방송된 ‘열혈사제’에서 구청장 정동자(정영주)는 “제 개인의 결심으로는 모든 책임을 지고 구청장에서 물러나고 싶습니다. 하지만 구담 구민 여러분들과 네티즌 여러분들이 바라시는 바, 저는 퇴임을 번복하고 다시 구담구청장직에 남아있겠습니다”라며 다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하지만, 퇴근 준비 중인 동자의 구청장실에 대검 중수부 부패관리내사팀이 등장하고 부정 인력 채용 및 청탁 혐의로 압수수색을 나왔다는 말에 당황했다. 급히 강부장(김형묵)에게 전화를 걸어 보고를 하고, 역시나 놀란 강부장은 1시간내로 가겠다하고 철범(고준)의 별장에서 모였다.

방송 말미 철범의 별장에서 모인 동자, 강부장, 경선은 이번 일에 누가 설계했는지 찾기 위해 대검쪽 닿는 라인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비리의 온상’인 구담구의 악의 카르텔과 해일과 형사 대영, 승아의 승부는 어떻게 펼쳐질지 관심이 모아졌다.

‘열혈사제’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