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별’ 김태우, 종영 소감 “드라마 끝나지 않았으면…사랑해주셔 감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의 김태우/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tvN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의 김태우가 드라마를 향한 사랑을 보내준 시청자들을 향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태우는 17일 ‘로맨스는 별책부록’ 마지막 회를 앞두고 종영 소감을 미리 공개했다.

그동안 묵직하고 진중하며 때로는 악역의 모습을 보여줬던 배우 김태우는 이번 드라마에서는 남다른 제스처와 능청스러운 표정으로 색다른 코미디 연기를 보여줬다.

김태우는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이 엊그제 시작한 것 같은데, 벌써 끝날 때가 되었다니 믿기지 않는다”며 “그동안 제가 맡은 역할이 진지한 역이 많았었고 최근에는 악역도 많이 했었다. 이렇게 밝은 캐릭터를 그리고 로맨스 코미디라는 장르를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밝혔다.

또 “드라마 뿐만 아니라 내가 맡은 캐릭터도 좋아서 연기하는 매 순간이 즐거웠다. 우리 팀을 비롯해 함께한 배우, 스태프 분들이 모두 좋은 분들이다. 그래서 사실 이 드라마가 끝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곤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 ‘로맨스는 별책부록’을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마지막 방송까지 시청해 주시길 바라고, 나는 앞으로 더 좋은 작품으로 여러분을 찾아 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17일 오후 9시 마지막 회를 방송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