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고아라, ‘1인 다역’ 변신의 귀재..캐릭터 소화력 甲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월화드라마 ‘해치’/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해치’에서 사헌부 다모 ‘여지’ 역으로 열연중인 고아라가 다양한 변장술로 다채로운 캐릭터를 소화하고 있다.

‘해치’ 제작진은 17일 고아라(여지 역)의 스틸컷들을 공개했다.

고아라가 분한 ‘여지’ 역은 외모뿐만 아니라 무술과 수사 등 다방면에서 능통한 사헌부 다모이자 무술과 수사에 능한 인물이다. 공개된 스틸 속 고아라는 ‘다모계 어나더 레벨 인재’다운 포스를 풍기고 있다. 때와 장소에 따른 다양한 변장술로 카멜레온 같은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것.

극 중 고아라는 매혹적인 기생에서 단단한 눈빛을 가진 명문가 자재, 단아한 한복 자태가 돋보이는 궁녀까지 ‘변신의 귀재’ 타이틀에 걸맞은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청국어와 왜어까지 가능한 만능 다모라는 것을 엿보게 하듯 중국 전통 의상 차파오, 일본 전통 의상 기모노 등을 입고 잠복 수사를 펼치고 있다. ‘1인 다역’ 변장술을 선보이는 고아라의 활약이 눈길을 끌고 있다.

‘해치’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