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경찰 유착 혐의 부인…21시간 조사 끝 귀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최종훈/사진=텐아시아 DB

불법 촬영물을 공유 및 경찰 유착 혐의 등을 받고 경찰에 출석한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약 21시간의 조사 끝에 오늘(17일) 새벽 귀가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종훈은 이날 불법 촬영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아니다. 죄송하다”고 답했다.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이라고 언급된 윤 모 총경과는 “관계 없는 사이”라고 주장했다. 

최종훈은 경찰 조사에서 불법 동영상 유포 경위와 함께 경찰 유착 관계를 집중 추궁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훈은 승리와 정준영이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입건됐다. 

최종훈은 과거 음주운전이 적발된 뒤 보도를 막아달라고 경찰에 부탁했다는 보도가 나간 직후인 지난 14일 팀을 탈퇴했다. 최종훈은 음주운전으로 적발됐으나 경찰에게 청탁해 사건을 무마했고, 이 시점에 경찰서 팀장으로부터 ‘생일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는 등의 언급도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