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애들’ 하온 “박재범 사장님 동경해왔다”…댄스 퍼포먼스 도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요즘애들’/사진제공=JTBC

JTBC ‘요즘애들’에서 유재석, 하온 등이 춤에 도전하며 남다른 열정을 발산한다.

17일 방송되는 ‘요즘애들’에서 다섯 MC는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창작과 학생들에게 장르별 춤을 전수받아 무대를 꾸민다.

최근 녹화 당시, 한국예술종합학교 학생들은 영화 ‘라라랜드’를 떠올리게 하는 화려한 퍼포먼스로 등장했다. 춤 실력에 감탄하는 MC들에게 학생들은 “대한민국 최고 예술대에서 배운 것들을 토대로 몸치에서 탈출시켜주겠다”고 장담했다. 하지만 스파르타식 강습이 이어지자 춤에 대해서 늘 과한 에너지를 폭발시켜왔던 유재석마저 지친 모습을 보였다. 또한 다소 부담스러운 댄스 연기를 본 유재석은 “이 춤은 너무 창피해서 도저히 못하겠다”며 도망을 가기도 했다. 

평소 부자케미를 보여왔던 하온과 안정환은 함께 댄스 퍼포먼스에 도전했다. “박재범 사장님을 동경해왔다”며 숨겨진 댄스 재능을 폭발시킨 하온과 달리, 안정환은 한 박자 느린 댄스를 선보이며 댄스 열등생으로 전락했다. 결국 안정환은 부족한 춤 실력을 보완하기 위해 자신의 무대에 후배 박지성까지 소환했다는 후문이다. 

‘요즘애들’은 17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