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의 신부’ 공현주, 결혼식 사진 공개 “예쁘게 잘 살겠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공현주 웨딩 사진/사진제공=젤리피쉬

지난 16일 화촉을 밝힌 배우 공현주가 결혼식 사진을 공개했다.

공현주는 지난 16일 한 살 연상의 일반인과 결혼식을 올렸다. 소속사 젤리피쉬에 따르면 결혼식은 일반인 신랑을 위해 양가 부모님과 가족, 친지들, 가까운 지인들만 초대해 비공개로 진행됐다. 예식은 경건하면서도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치러졌다.

3월의 신부로 만개한 공현주는 소속사를 통해 결혼식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공현주는 아름다운 화이트 웨딩드레스를 입고 단아하면서도 아름다운 순백의 미를 보여줬다.

공현주는 “많은 분들의 진심 어린 축복에 정말 많이 행복했다. 따뜻하게 바라봐 주고 세심하게 마음 써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욱 감사하며 예쁘게 잘 사는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공현주는 드라마 ‘올인’으로 연기자로 데뷔했다. ‘혼자가 아니야’ ‘아내의 반란’ ‘웨딩’ ‘바보 엄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 ‘호텔킹’ ‘순정에 반하다’ ‘사랑은 방울방울’ 영화 ‘돌아와요 부산항애(愛)’ 등 안방뿐 아니라 스크린에서도 활동했다.

아울러 연극 ‘여도’에서 혜빈정씨 역으로 데뷔 이래 첫 연극 무대에 도전한 데 이어 연극 ‘장수상회’에서 꽃집 여인 임금님의 딸 민정 역을 맡아 관객과 만났으며, 결혼한 이후에도 활발한 배우 활동을 이어나간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