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갈하이’ 구원, 브레이크 없는 ‘분노 유발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리갈하이’ 방송 화면

JTBC ‘리갈하이’의 악역으로 존재감을 보이고 있는 배우 구원이 다시 한 번 치를 떨리게 하는 연기를 선보이며 주인공 고태림(진구)과 또 다른 ‘진검승부’를 예고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리갈하이’에서는 서재인(서은수)은 ‘한강화학 독성물질 누출사건’이 있었던 마을을 찾아갔다. 이 사건으로 숨진 소녀 유라의 할아버지는 “한강화학 공장 사장은 새파랗게 젊은 놈, 이름이 성기준이었다”고 말했다.

구원이 연기하는 한강그룹의 재벌 2세 성기준은 겉보기에는 지적이고 유능한 차세대 경영인이지만, 속은 안하무인에 소시오패스인 ‘악의 축’이다.

당시의 재판 회상 장면에서 성기준은 인명 사고가 발생한 독성물질 누출사고의 책임자임에도 변호인들의 옆에 앉아 기고만장한 모습을 보였다. 구원은 특유의 빈정거리는 듯한 미소로 거만하고 죄책감이라고는 없는 성기준의 캐릭터를 강렬하게 표현했다.

죽은 유라와 각별한 사이였던 고태림과 함께 다른 이들은 분개했고, 이는 성기준과 고태림의 또 다른 악연으로 밝혀져 극 전개의 궁금증을 모았다.

‘리갈하이’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