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유재환 매니저 박은성 “건망증 때문에 속기사 자격증 땄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유재환, 매니저 박은성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작곡가 겸 방송인 유재환 매니저 박은성이 속기사 자격증이 있음을 밝혔다.

16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박은성이 유재환 특별 케어법을 공개했다.

이날 유재환 매니저는 유재환이 회의에 들어가자 낯선 물건을 꺼냈다. 바로 속기계. 박은성은 “(유) 재환이가 건망증이 심해서 회의한 내용을 까먹는다. 내용르 생각나게 해주려고 내가 속시계로 회의록을 메모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내의 추천으로 속기사 자격증을 땄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16년 지기의 케미를 뽐냈다. 서로를 배려하는 모습에 훈훈함을 더한 두 사람은 “알고 지낸지는 16년, 같이 일한지는 1년”이라며 “재환이가 매니저없이 혼자 다녀서 운전이라도 해주고 싶어서 하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