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준호·차태현, 수백만 원 내기 골프 정황 “범죄 인지하고도 돈 자랑”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김준호와 배우 차태현이 수백만 원 내기 골프를 쳤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1 뉴스9에서는 ‘1박 2일’ 출연진 중 김준호와 차태현이 수백만 원 내기 골프를 쳤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4일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의 휴대폰에서 ‘1박 2일’ 출연진 대화방에서 일부 출연진이 수백만원 내기 골프를 친 정황을 포착했다.

재구성된 대화방 내용은 차태현은 돈다발 사진과 함께 ‘단 2시간 만에 돈벼락’이라고 자랑했고, 정준영은 ‘우리 (김) 준호 형 돈도 없는데’라고 했다. 특히 차태현은 ‘거의 신고하면 쇠고랑이지’리면서 자신들의 행동이 문제가 된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었다.

이들이 골프를 친 곳은 태국으로 추정되며 이 대화 말고도 내기 골프를 짐작할 수 있는 내용이 곳곳에 등장했다고 밝혔다. 지금은 KBS를 떠났지만 당시 ‘1박 2일’ 연출을 맡고 있던 담당 PD는 이러한 사실을 알고도 묵인했다.

김준호의 경우 2009년 해외 원정 도박으로 인해 방송 활동을 중단했기 때문에 비난을 더 거세질 전망이다.

KBS는 김준호와 차태현의 소속사에 수차례 연락을 취했지만 받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