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C 측 “이종현 성추행 루머 악의적..허위사실 유포 법적대응”

[텐아시아=우빈 기자]
이종현,포토콜

씨엔블루 이종현.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씨엔블루 이종현 소속사FNC 엔터테인먼트가 온라인에서 돌고 있는 성추행 건에 대해 강경대응 방침을 밝혔다.

16일 오후 FNC 엔터테인먼트는 텐아시아에 “(이종현 성추행은) 전혀 사실 무근”이라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이종현이 현재 잘못한 부분에 대해선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 그러나 네티즌의 악의적이고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바로잡고 강력하게 법적대응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온라인에서는 이종현이 걸그룹 멤버를 성추행했다는 짧은 영상이 돌아다녔다. 작성자는 이종현이 무대 위에서 동료 연예인의 신체 일부를 일부러 접촉했다고 주장했고, 이종현의 성추행 의혹이 불거졌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최근 불거진 이종현의 몰카 공유 및 여성 비하 논란과는 별개로 이러한 루머에는 단호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지난 14일 이종현은 정준영과 채팅방에서 몰카 공유를 비롯해 여성 도구화 및 비하 발언을 시인했다. 당시 소속사는 “제대로 된 성의식을 가졌다면 이를 방관하지 않았을 텐데 그러지 못한 점 뉘우치고 있다”며 “부도덕하고 문란한 대화를 죄의식 없이 나눠 상처를 입은 분들과 큰 실망을 하셨을 모든 분들께 깊은 사죄를 드린다”는 입장을 내놨다.

소속사는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인 이종현은 본인의 잘못된 성도덕과 가치관에 따른 대중의 지적을 가슴 깊이 받아들이고 깊은 후회와 자책 중”이라며 “공인으로서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며 반성하고 또 속죄하다”는 뜻을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