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 이종석이 감춘 강병준 비밀 발견

[텐아시아=우빈 기자]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종석 이나영 위하준 이호재 /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도 몰랐던 이종석의 비밀의 문이 열린다.

16일 방송되는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는 강단이(이나영 분)가 발견한 강병준(이호재 분) 일기의 내용이 모두 드러난다.

강병준 작가의 미완성작으로 알려진 ‘영웅들’이 독자투고 원고에서 발견되면서 ‘겨루’는 한바탕 난리가 났다. ‘영웅들’을 보낸 사람은 다름 아닌 지서준(위하준 분). 그가 왜 가명을 써가면서 강병준의 미완성작을 투고했는지 궁금증을 높였다.

여기에 강단이가 강병준 작가의 일기를 발견하면서 차은호(이종석 분)가 혼자 감당하던 강병준의 비밀을 알게 됐다. 과연 강병준의 비밀은 무엇이고, 차은호와 지서준은 어떻게 얽혀 있는지 마지막까지 놓칠 수 없는 전개를 예고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앳된 차은호의 모습이 담겨있다. 강병준의 뒤에서 걸음을 맞춰 걷는 그의 표정에서 따뜻함이 느껴진다. 그러나 이어진 사진 속 금방이라도 눈물을 떨굴 것 같은 차은호의 슬픈 눈빛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지친 듯한 강병준의 손을 꼭 붙잡은 차은호. 그의 애틋한 얼굴에서 오랜 시간 강병준의 곁을 지켜온 차은호의 무거운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차은호가 “아버지”라고 밝힐 정도로 각별했던 강병준을 세상에서 숨길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더욱 궁금해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