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윌리엄, 폭탄선언 “형 싫어, 동생이 되겠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윌리엄 / 사진제공=KBS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이 폭탄선언을 했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윌리엄-벤틀리 형제는 형-동생 역할을 바꿀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 윌리엄이 토라진 표정으로 팔짱을 끼고 있다. 그런 윌리엄을 위해 소원을 이뤄주는 램프의 요정 지니로 변신한 아빠 샘. 파란 얼굴부터 헤어스타일과 수염, 팔찌 등 지니와 싱크로율 100퍼센트를 자랑하는 샘의 비주얼이 웃음을 자아낸다.

다음 사진에서 형-동생 역할을 바꾼 윌벤져스 형제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동생 벤틀리 대신 유모차에 앉아있는 윌리엄의 해맑은 표정이 깜찍하다. 그런가 하면 귀염둥이 미소천사 벤틀리는 바가지머리 가발을 착용하고 형 윌리엄처럼 변신했다. 이렇게 완벽하게 역할을 바꾼 윌벤져스의 하루는 어땠을지 기대된다.

이날 4세 사춘기에 들어선 윌리엄은 동생 벤틀리와 역할을 바꿔 더 이상 형이 아닌 동생이 되겠다고 선언했다. 이와 같은 윌리엄의 폭탄선언은 아빠 샘뿐 아니라 현장의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그동안 벤틀리를 알뜰살뜰 챙기며 동생사랑꾼의 면모를 보여왔던 의젓한 형 윌리엄이 대체 왜 이런 생각을 하게 된 것일지 궁금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