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는 별책부록’ 이종석 “이나영과 호흡, 최고의 ‘성덕’이 될 수 있었던 시간”

[텐아시아=우빈 기자]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종석, 이나영 / 사진제공=tvN

배우 이종석이 tvN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의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밝혔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이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가슴 깊은 곳까지 스며드는 감정을 섬세하게 쌓아나갔기에  강단이(이나영 분)와 차은호(이종석 분)의 마지막 챕터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인생캐릭터 메이커답게 남다른 설렘을 자아낸 이나영과 이종석은 시청자들의 마음에 진한 흔적을 남겼다. 이에 ‘로별’의 마지막 챕터를 열기에 앞서 이종석이 애정이 담긴 따스한 메시지를 전했다.

데뷔 이후 첫 로맨틱 코미디를 선보인 이종석은 차은호의 특별한 매력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이제껏 본 적 없는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들여다볼수록 깊은 차은호의 감정선은 이종석으로 인해 설득력을 얻었다. 작은 부분도 놓치지 않고 차은호의 감정이 시청자들에게 닿을 수 있도록 공을 들였던 그는 “차은호라는 따뜻하고 성숙한 캐릭터를 만나 저 자신을 스스로 되돌아보며 내적으로도, 연기적으로도 성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대본을 볼 때마다 가득한 애정이 느껴졌던, 차은호를 만들어주신 정현정 작가님과 섬세한 감정들을 짚어내 주신 이정효 감독님, 따뜻하고 예쁜 드라마를 만들어준 모든 스태프와 선후배 연기자들께도 감사의 말씀 드리고 싶다. 함께했던 소중한 추억들 오래 간직하겠다”라는 애틋한 인사와 함께 제작진의 노고를 잊지 않았다.

함께 호흡을 맞춘 이나영에게는 “‘우리 단이’ 이나영 선배님. 덕분에 저도 ‘좀 더 힘을 뺀 연기를 할 수 있구나’ 생각했다. 연기적으로 많은 것을 배웠고, 최고의 ‘성덕’이 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정말 감사하고 행복했다”는 센스 넘치는 인사를 건넸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을 나의 이야기처럼 함께 지켜봐 준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도 잊지 않았다.

이종석은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우리 드라마를 통해 반복되는 일상에서 잠시나마 행복한 순간을 느끼셨기를 바란다. 좋은 사람으로, 좋은 배우로 돌아오겠다”고 입대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