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 복귀작으로 인생캐 탄생 “배우로서 한층 더 성장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종석, 이나영 / 사진제공=tvN

배우 이나영이 tvN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의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밝혔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이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가슴 깊은 곳까지 스며드는 감정을 섬세하게 쌓아나갔기에  강단이(이나영 분)와 차은호(이종석 분)의 마지막 챕터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인생캐릭터 메이커답게 남다른 설렘을 자아낸 이나영과 이종석은 시청자들의 마음에 진한 흔적을 남겼다. 이에 ‘로별’의 마지막 챕터를 열기에 앞서 이나영이 애정이 담긴 따스한 메시지를 전했다.

이나영은 ‘경단녀(경력 단절 여성)’ 강단이로 분해 인생 2막 도전기를 그려나갔다. 현실적이면서 거침없는 연기로 공감을 자아낸 이나영은 “아직도 촬영하는 꿈을 꾸고 있을 정도로 끝이 실감이 나지 않는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을 통해 단이와 은호, 그리고 ‘겨루’를 만나서 정말 행복했다. 덕분에 무척이나 행복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었다”라며 “시청자에게 온기와 위로를 전할 수 있는 드라마였기를 바란다”라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팍팍한 현실에도 좌절하지 않고 쉼 없이 전진하는 강단이를 완성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했다는 이나영.

“풍부한 매력을 가진 단이를 표현하면서 고민도 많았지만, 좋은 제작진을 믿고 나아갈 수 있었다. 공감 넘치는 대본으로 섬세하게 마음을 위로해준 정현정 작가님, 매 순간 애정 어린 말로 이끌어 주신 이정효 감독님, 힘든 상황에서도 눈이 마주칠 때마다 웃어주시던 스태프분들 늘 감사했다”라고 말했다. 가장 특별했던 건 차은호 역의 이종석에게 보낸 인사였다. “많이 이해해주고 배려해주며 최고의 호흡을 맞춰나간 ‘우리 은호’ 이종석 배우에게도 고개 숙여 감사를 전한다. 믿음직한 동료와 함께 작업해서 영광이었고 행복했다”라며 특별한 인사를 전했다.

‘겨루’ 식구들에 대한 애정도 남달랐다. “‘겨루’ 식구들과 함께하는 신에서는 선후배님들과 마주하기만 해도 울컥하곤 했다. 애정으로 함께 했던 시간이었다”는 이나영의 말에서 훈훈했던 현장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오랜만의 복귀작에서 의미 있는 인생 캐릭터를 남긴 이나영은 “단이의 성장과 함께 배우로서 한층 더 성장했다는 생각이 든다. 무엇보다 시청자분들의 애정 어린 시선에 행복했다. 마지막까지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 ‘로별’과 단이를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밝히며 “마지막 회까지 단이의 성장기는 계속된다. 지치지 않는 단이의 용기가 희망과 위로를 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